스마트PC사랑

작년 PC 출하량, 0.4~1.3% 감소… 인텔 CPU 부족, 무역 분쟁이 원인

이철호 기자l승인2019.01.11l수정2019.01.11 15: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martPC사랑=이철호 기자] 2018년 전 세계 PC 출하량이 0.4~1.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텔 CPU 공급 부족 사태와 미중 간의 무역 분쟁 등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Gartner)는 작년 전 세계 PC 출햐량이 2억 5,940만 대로 2017년보다 1.3%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연말과 크리스마스 등의 호재가 많은 4분기 출하량도 전년 대비 4.3% 줄어들었다. 가트너는 작년에도 PC 출하량이 줄어듦에 따라 7년 연속으로 PC 시장이 부진을 면치 못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IDC 또한 2018년 전 세계 PC 출하량을 전년보다 0.4% 줄어든 2억 5,850만 대로 발표했다. 4분기 출하량도 전년 대비 3.7% 감소한 6,813만 대에 그쳤다. IDC는 작년 4분기가 지난 2012년 4분기 이래 시장 상황이 가장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 가트너의 2018년 PC 출하량 조사.
▲ IDC의 2018년 PC 출하량 조사.

 

CPU 물량 부족에 무역분쟁 악제도 겹쳐

2018년 PC 시장은 2분기에 출하량이 6년 만에 성장세를 기록하는 등 활력을 되찾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인텔 CPU 공급이 지연되면서 시장이 다시 얼어붙기 시작했다. 미카코 키타가와 가트너 애널리스트는 “CPU 공급 부족 때문에 제조사들이 소비자들의 수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분쟁으로 인해 정치·경제적 불확실성이 심해진 것도 원인이었다. 마키에크 고니키 IDC 리서치 매니저는 “미국과 중국간의 대립이 중국의 기업 환경에 많은 불확실성을 가져오면서 기업의 PC 구매가 감소했다”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더 심화될 경우 환율 변동으로 인해 타국에 미치는 영향도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반 소비자의 PC 구매가 점점 감소하는 것 또한 PC 시장 침체의 원인으로 꼽힌다. 가트너에 따르면 PC 출햐량의 B2C 비중이 40%에 불과했다. 2014년 때 B2C가 PC 시장의 49%를 차지한 것과 비교해볼 때 소비자 대상 판매가 크게 줄어든 것이다. 이로 인해 PC 시장이 윈도우 10 교체 시기를 맞이한 기업 시장에 의존하고 있다고 가트너는 지적했다.

 

PC 시장 양극화 심화

제조사별로는, 가트너 조사에서는 레노버가 1위, HP가 2위를 차지했으며 IDC 조사에서는 HP가 근소한 차이로 레노버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두 조사 모두 3위는 델, 4위는 애플이 차지했다.

두 조사 모두 1, 2, 3위는 2017년에 비해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린 반면, 나머지 업체는 출하량이 줄어들면서 시장 점유율도 하락했다. 4위 애플과 5위 에어서도 출하량 감소를 면치 못하면서 상위 업체와 나머지 간의 격차가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철호 기자  chleo@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2-783-0074,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편집인: 김성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9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