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SK텔레콤, 스마트폰으로 호출하면 오는 자율주행차 시연 성공

이철호 기자l승인2018.11.07l수정2018.11.07 14: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체험단이 자율주행으로 운행 중인 SK텔레콤-연세대 차량(레이) 안에서 목적지까지 경로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하고 있다.

[smartPC사랑=이철호 기자] SK텔레콤은 11월 7일 오전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 서울대, 쏘카, SWM(에스더블유엠) 등과 함께 경기도 시흥시 배곧생명공원 인근 도로 2.3km 구간에서 카셰어링용 자율주행차 시연 행사를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주관한 ‘자율주행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 기술 개발’ 실증 과제 성과를 선보이기 위해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SK텔레콤, 시흥시, 쏘카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모집한 일반인 100명과 임병택 시흥시장 등이 참석했다. 시연에는 SK텔레콤이 서울대, 연세대 등과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차 총 5대가 쓰였다.

체험단이 스마트폰 앱에서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하고, 자율주행차를 호출하자 주변 자율주행차가 호출 즉시 체험단 위치를 파악하고, 수 분 내 출발지에 도착했다. 목적지에 도착한 자율주행차는 다음 탑승객을 찾아 이동했다. 더 이상 승객이 없으면 차량은 스스로 주변 카셰어링 주차장으로 이동해 호출을 기다렸다.

이것은 ‘카셰어링용 자율주행 AI’가 가장 가까운 위치의 고객-차량을 연결하고, 최적의 주행 경로를 찾아냈기에 가능했다. 차량은 주행 중 내부에 탑재된 통신모듈을 통해 관제센터, 신호등과 대화하며 위험 요소를 피한다.

SK텔레콤은 향후 5G를 접목해 자율주행, 차량 호출, 자율 주차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5G과 인공지능이 교통 체증, 교통사고 등 도로 위 사회적 문제를 상당 부분 해결할 수 있다”며,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자율주행 시대를 위해 관련 기술 개발에 더 힘쓸 것”고 말했다.

체험에 참여한 이수민 씨는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호출하니 아무도 운전하지 않은 차가 내 앞으로 다가오는 신기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며, “원하는 장소에서 탑승하고, 주차를 따로 하지 않아도 되는 점이 편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철호 기자  chleo@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