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중고 스마트폰 가치 1위는 ‘아이폰’…LG폰 2.5배↑

조은혜 기자l승인2018.07.02l수정2018.07.02 14: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martPC사랑=조은혜 기자] 구매한 스마트폰을 1~2년 후 중고폰으로 되파는 것을 고려한다면 아이폰을 선택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발표가 나왔다.

착한텔레콤은 2일 중고폰 빅데이터 제공사 유피엠과 함께 중고폰 잔존가치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1년 후 중고폰 잔존가치는 애플이 출고가 대비 절반을 넘는 51%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33%, LG전자는 20%로 그 뒤를 이었다. 2년 후 잔존가치는 애플 29%, 삼성전자 14%, LG전자 7%를 기록했다.

중고폰의 잔존가치는 정상 작동과 액정이 파손되지 않은 상태가 기준이며, 외관이 깨끗한 ‘A급 중고폰’은 잔존가치가 10~15%포인트 더 높게 형성될 수 있다.

중고폰 잔존가치에 대한 관심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SK텔레콤이 출시한 스마트폰 렌탈 서비스 ‘T렌탈’을 비롯해 삼성전자의 ‘갤럭시 클럽’ 등의 기기변경 프로그램에서 중요한 기준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향후 렌탈 서비스가 확대될 경우, 중고폰의 잔존가치에 따라 렌탈비가 달라져, 중고폰 잔존가치를 올리는 것이 스마트폰 판매량에도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착한텔레콤에 따르면 애플의 중고폰 잔존가치가 높은 이유는 전세계 표준화된 아이폰의 특성상 중고폰 유통량이 많고, 사설 수리점 등을 통해 수리 비용이 적게 소요되기 때문이다.

LG전자의 경우 2~3년 전 출시한 G4, G5, V10 등의 초기 불량, 전 세계 판매량에 따른 중고폰 유통량도 줄어 잔존가치가 급격하게 떨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지난해 출시된 G6, V30의 모델은 안정적인 품질 확보로 기존 모델에 비해 잔존가치가 높게 형성되는 추세로 나타났다.

아울러 이번 조사를 위해 착한텔레콤과 유피엠은 국내외 400여개 중고폰 회사가 이용하는 중고폰 관리솔루션에서 수집된 2,000만 건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했다.

제조사별로는 애플 6종(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아이폰6S, 아이폰6S플러스, 아이폰7, 아이폰7플러스), 삼성전자 7종(갤럭시S6, 갤럭시S7, 갤럭시S7엣지, 갤럭시S8, 갤럭시S8+, 갤럭시노트4, 갤럭시노트5), LG전자 6종(G4, G5, G6, V10, V20, V30)의 거래데이터 400만 건의 중고폰 유통 가격을 잔존가치로 환산했다.

착한텔레콤의 박종일 대표는 “중고폰의 잔존가치는 단순히 1~2년 후 고객이 되파는 가격을 의미하는 것 외에도, 스마트폰 렌탈 서비스 등의 다양한 상품 설계에 필요한 데이터”라며 “제조사의 입장에서는 자사의 중고폰 잔존가치를 높게 유지하는 것이 신규폰 판매에도 영향을 주는 만큼, 다양한 사후 서비스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은혜 기자  joeun@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