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노트북도 브랜드화” 아름다운지인들
상태바
“중고 노트북도 브랜드화” 아름다운지인들
  • 편집부
  • 승인 2011.07.24 0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 노트북 거래가 활발해지는 추세에 맞춰 아예 브랜드를 만든 업체까지 등장했다. 중고노트북 유통 전문 업체인 ‘아름다운지인들’(www.ohmyjg.com, 대표 맹운열)이 그곳. 단순히 중고 노트북 판매처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전문 브랜드로 소비자에게 신뢰를 주겠다는 것이 이들의 목표다.

용산 터미널상가 3층에 위치한 아름다운지인들은 판매하는 중고 노트북에 스티커를 붙였다. 자신들이 판매한 제품이라는 뜻으로 중고 노트북 A/S에 대한 불신을 떨치겠다는 뜻이다. 맹운열 대표는 “불황으로 중고 노트북 수요가 크게 늘었다. 그러나 믿고 구매할 곳이 많지 않다”며 “단순히 쇼맨십으로 브랜드를 만든 것이 아니라 소비자들에게 파는 제품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급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맹 대표 말대로 최근 중고 노트북 거래는 개인끼리 거래보다 업체를 통하는 것이 유행이다. 개인끼리는 값에 비해 떠안아야 할 문제가 많은 탓이다. 돈만 떼먹거나 문제투성이 제품을 속여 판 경우도 왕왕 있다. 때문에 최근 용산전자상가에는 중고 노트북 전문점이 부쩍 늘었다.

맹 대표는 “아름다운지인들은 2008년부터 중고 노트북 전문 업체를 표방했다. 최근에는 해외 수출도 하는 중”이라며 “중고 노트북을 구입했을 때도 3개월간 A/S를 보장하는 등 소비자를 위한 노력을 통해 중고 노트북 브랜드로 우뚝 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