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모델 은하영
상태바
레이싱모델 은하영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6.03.15 11: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든 어디서든 어떻게든 매력적인

사실 누군가와 만나기 전에 사진으로 먼저 접하면, 어쩔 수 없이 그 사람에 대한 판단을 외모로 먼저 하게 된다. 알지도 못하면서 성격이 어떨 것 같다는 등, 대화 한 번 안 해보고 사람의 성격을 파악하려 드는 것도 문제다. 올해로 모델 경력 도합 5년이 다 된 레이싱모델 은하영을 사진으로 먼저 찾아본 기자의 선입견은 ‘강해 보인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촬영일에 만나 30분 남짓 대화를 나눈 뒤, 섣부른 선입견을 남몰래 곱씹어야 했다. 은하영은 말 수는 적어도 자신의 일에 대해 프로 의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었다.

 

레이싱모델을 가장 최근에 촬영으로 만난 것은 지난해 부산에서 개최된 지스타에서였다. 행사장을 찾았던 독자들이라면 넥슨의 ‘니드 포 스피드’ 부스를 기억할 것이다. 기자는 위압적인 포스의 슈퍼카 옆에서도 빛을 잃지 않는 모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누구 하나 멋지지 않은 모델들이 없었지만, 유난히 큰 키를 자랑하는 모델이 있었다. 지스타 현장에서 촬영할 때는 모델과 대화를 할 수 없기에 처음에는 누구인지 몰랐는데, 촬영일에 직접 만나보고서야 눈치를 챘다. “어!?”

얼른 지난 작업 파일에서 그녀를 촬영한 사진을 훑어보고, 가까이에서 다시 바라봤다. 역시 사진과 실물은 달랐다. 어떤 사진에선 눈빛이 강해 보였지만, 다른 사진에선 애교가 넘쳤다. 인터넷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다른 사진들을 볼 때마다 ‘센 언니’와 ‘귀여운 동생’을 넘나들었다. 커버 촬영에서의 모습 역시 같은 의상으로도 두 가지 모습이 함께 연출되는 것이 신기할 정도였다. 이런 사람을 그저 사진 몇 장 먼저 보고 판단했다니, 부끄러웠다.

 

은하영은 레이싱 모델 이전에 전시회나 의전 등 모델 활동을 먼저 시작했다. 3년여 경력을 쌓았을 때쯤 시작하게 된 레이싱 모델은 상당히 매력적인 일이었다고. 2014년 CJ 슈퍼레이스 팀에서 일했고, 좋은 기회로 첫 모터쇼를 캐딜락 부스에서 시작하게 됐다. 부산에서의 경험 이후로 잠시 휴식하고 있는 은하영은, 여느 모델처럼 방송을 통해 인기를 얻는 것보다는 모델로서 촬영에 좀 더 집중하고 싶다고 한다. 전시회가 잡히면 한 달 전부터 몸매 관리에 들어간다고 하니, 앳된 모습 안에 의외로 당찬 부분이 보여 신기했다.

활동에 대한 어려운 점을 물으니 평소 꾸준한 몸매 관리와 의상 관리 등 항상 관리해야 할 부분도 많다고 답했다. 레이스코스에서는 상관없지만 모터쇼에서는 자신보다 차에 상처가 날까 액세서리도 착용하지 않고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고. 그래도 자신이 없었던 화장이 4년이 넘는 활동을 하며 많이 늘었다고 하니 힘든 점만 있는 것은 아닌 듯하다. 틈틈이 좋아하는 여행을 다닐 수 있고 맛집도 찾아다닐 수 있어 즐겁다고 한다. 슬슬 겨울스포츠에도 눈을 뜨기 시작했다는 그녀의 얘기를 들으니, 올해는 여름과 겨울 내내 일과 삶 모두 바쁘게, 그러나 활발하게 해낼 그녀의 모습이 상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켜 본 팬 2016-10-29 08:28:25
눈빛이 매우 멋진 모델 분이시죠.제가 팬이 된 이유는 행사 때 타 모델분들을 대하는 태도 때문이었어요.미래가 더 기대되는 분이기도 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