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e-스포츠, 승부조작의 덫

PC사랑l승인2014.06.10l수정2014.06.10 10: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 2010년, 뜨거웠던 e스포츠의 열기에 찬물을 끼얹은 사건이 발생했다. 전 프로게이머 마재윤의 승부 조작 가담 및 알선으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프로게이머 자격을 박탈당했다. 단순히 한두 명의 문제가 아니라 e스포츠에도 검은 돈이 흘러들어온다는 사실 자체는 많은 팬들에게 충격을 줬다. 결국 10년 넘게 승승장구했던 스타크래프트 1 프로게임 리그는 막을 내리게 됐고, 이후로도 e스포츠는 좁은 생태계 속에서 스타크래프트 2, 리그 오브 레전드 등으로 고군분투하고 있었다. 그런데, 승부조작 사건이 또다시 불거졌다. 이번엔 선수가 승부조작을 폭로한 뒤 자살 시도까지 했다. 문제는 5년 전보다 더욱 심각해졌다.
 

 

 

 

smart pc사랑    정환용 기자


PC사랑  webmaster@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C사랑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