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한국MS, 내년 4월 8일 윈도우 XP 지원 완전 종료

PC사랑l승인2013.04.09l수정2013.04.09 18: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8일 서울 대치동 본사에서 미디어 브리핑을 갖고 윈도우 XP에 대한 연장 지원이 1년 뒤인 2014년 4월 8일을 기해 전세계적으로 동시에 전면 종료된다고 밝히고 PC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 지원 종료 시점 이전에 상위 버전의 윈도우로 전환할 것을 권고했다.
 
연장 지원이 종료되면 윈도우 XP에 대한 추가 업데이트나 최신 드라이버 지원, 온라인 기술 지원은 물론 추가로 발견된 취약성에 대안 보안 패치도 더 이상 이뤄지지 않는다. 이에 따라 지원 종료 이후에도 윈도우 XP를 계속 사용할 경우 각종 바이러스나 스파이웨어, 악성 코드 등 보안 위협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우려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제품에 대해 출시 후 기본 5년 일반 지원 및 기업고객을 위한 5년 연장 지원을 제공한 후 모든 지원을 종료하는 수명주기 정책을 시행해 왔으나, 윈도우 XP의 경우 예외적으로 일반 소비자들까지 포함해 연장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글로벌 IT시장조사업체인 스탯카운터 자료에 따르면 2013년 3월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는 컴퓨터 가운데 32.9%에 해당하는 1490만대가 윈도우 XP를 운영체제(OS)로 사용하고 있다. 이는 전세계 평균 23.4%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금융 서비스, 전자상거래, 전자정부 대민서비스 등 민감하고 중요한 서비스들이 인터넷을 통해 이루어지는 오늘날의 복잡한 환경에서 2001년 출시된 윈도우 XP로는 지속적으로 안전한 플랫폼을 제공하는데 한계가 있다. 또한 윈도우 XP의 경우 상대적으로 안전한 인터넷 익스플로러(IE) 9 이상 버전이 지원되지 않고 IE 6~8 버전까지만 지원되는 것도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이유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해 6월 발간한 2012년 상반기 보안 동향 리포트(Security Intelligence Report, Volume 13)에 따르면 윈도우 XP SP(Service Pack)3 버전은 윈도우 7 SP1 보다 보안 위협에 3배 이상 취약하며, 윈도우 비스타 이상의 버전에 비해 약 2배 높은 1000대당 약 9.5대의 감염률을 보였다.
 
특히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최근 발표한 ‘악성코드 은닉 사이트 탐지 동향 보고서’의 ‘2013년 1월 악성코드 유포지 국가별 현황’에서도 전세계 악성코드의 57%가 우리나라로부터 유포된 것으로 나타나는 등 국내의 보안 환경은 매우 위험한 수준이어서 윈도우 XP 지원 종료에 따른 피해 역시 상대적으로 클 것으로 우려된다.
 
윈도우 XP 지원 종료와 관련한 더 많은 정보는 www.microsoft.co.kr/xp-eos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PC사랑 김희철 기자 tuna@ilovepc.co.kr

PC사랑  webmaster@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C사랑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