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모바일 쇼핑 뜨고, 소셜 쇼핑 진다

PC사랑l승인2012.08.08l수정2012.08.08 14: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PC사랑]최근 들어 아이폰 등 모바일 기기를 통한 ‘모바일 쇼핑’은 증가한 반면,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이루어지는 ‘소셜 쇼핑’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BM이 최근 발표한 온라인 소매 부문 분석 보고서인 소매 온라인 지수에 따르면, 지난 2/4분기 모바일 커머스를 통한 미국 유통업체의 매출액은 13% 증가한 반면, 소셜 커머스를 통해 발생한 매출액은 20% 감소된 것으로 조사됐다.
 
모바일 기기별로는 애플의 아이폰이 모바일 커머스 트래픽에서 8.2%로 1위 차지한 반면, 안드로이드 계열 기기가 6.8%를 기록해 6.7%를 보인 아이패드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온라인상에서 1회 제품 구매수는 2.6%, 1회 지출 비용은 2.4% 증가해 온라인 커머스의 효율성 개선을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BM 소매 온라인 지수 보고서는 IBM의 빅 데이터 기술을 바탕으로 데이터 및 유용한 인사이트를 추출해 기존 및 신규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는 온라인 커머스의 맥을 종합적으로 짚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IBM의 이번 온라인 소매 지수 발표 결과는 기업의 마케팅 담당 임원(CMO), 이커머스 리더,  고객 서비스 분야 전문 인력들이 귀담아 들어야 할 몇 가지 중요한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다.
 
2/4분기 동안 소비자들은 쇼핑의 새로운 수단으로 모바일 커머스를 지속적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모바일 커머스가 전체 온라인 구매 비중의 15.1%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무려 14% 이상의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이런 추세에도 불구하고 업계에서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거두었던 상당한 성과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으나 소셜 쇼핑을 통한 매출은 무려 20%(1/4분기 2.4%, 2/4분기 1.9%)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IBM이 최근 실시한 2012 마케팅조사(State of Marketing 2012 Survey)에서는 이런 소셜 커머스의 실패 요인 중 하나로 CMO와 CIO간의 협력 부재를 꼽고 있다.
 
CMO와 CIO의 협력은 마케팅과 온라인 커머스가 기술 중심으로 발전해 감에 따라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중요한 요소이다. 그러나 이와 같은 협력의 부진으로 기업들이 소셜 미디어에 쏟아 붓고 있는 노력을 더욱 가속화 할 수 있는 통합 기술의 실질적 도입이 어려워지고 있다는 평가이다.
 
두 번째 요인으로 꼽히는 것은 마케팅에서 소셜 채널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명확한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지적됐다. 이로 인해, 소셜 미디어에 대한 긍정적 인식은 1/4 분기 25.1%이던 비중이 2/4 분기에는 18.6%로 감소했다. 이러한 변화의 가장 큰 요인은 소매 업체들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제시하는 행사 자체가 부족하다는 것이며, 1/4 분기와 비교할 때 이러한 행사 숫자는 감소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PC사랑 방창완 편집장 bcw1@ilovepc.co.kr 

PC사랑  webmaster@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C사랑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