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SK텔레콤-삼성전자, 국제 표준 기반 5G 전용 교환기 개발 성공

이철호 기자l승인2018.07.03l수정2018.07.03 14: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martPC사랑=이철호 기자]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국제 5G 표준에 부합하는 5G 전용 교환기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이를 통해 양사는 5G 사용화를 위한 핵심 장비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5G 전용 교환기는 5G기지국과 인터넷 서버 사이에서 무선 데이터를 나르는 역할을 한다. 이 교환기는 LTE 교환기에서 구현이 어려웠던 다양한 기술을 탑재해 초고속·초저지연 데이터 전송에서 향상된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콘텐츠의 특성에 따라 전송 방식을 달리해 인터넷 서버로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령, 보안이 중요한 금융 정보는 양자 암호를 더하는 통로로 전송하며, 빠른 전송이 요구되는 초고화질 영상은 전송 가속기를 거친다.

아울러 5G 전용 교환기 제어 영역에 독자 규격이 아닌 웹 트래픽 전송에 범용으로 쓰이는 HTTP 국제 규격을 적용해 개발사‧스타트업이 HTTP 기반으로 보다 쉽게 5G 신규 서비스를 만들 수 있게 했다.

여기에 고객 단말기부터 인터넷 서버까지 최적 경로를 자동으로 찾아주는 ‘동적 분산 접속 기술’이 적용됐다. 문제가 생겼을 때 자동으로 복구하는 지능형 관리 기술도 탑재돼 5G 안정성을 높여준다.

SK텔레콤은 올해 1월 5G 전용 교환기의 기반 기술, 구조도 등을 AT&T, 도이치 텔레콤 등과 협업해 백서로 만들고, 외부에 공개했다. 또, 삼성전자와 함께 표준화 단체 3GPP에 30건 이상 관련 기고를 제출하며, 국제 표준 기술에 반영했다.

SK텔레콤은 국제 표준 반영·시연 성공에 이어 상용 장비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5G 단독망 상용 장비는 내년에 현장 구축이 가능할 전망이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수 년 전부터 준비한 5G 기반 기술과 장비들이 단계별로 완성되고 있다”며, “초고층 빌딩을 건설하듯 5G네트워크도 장기적인 시각을 갖고 한층 한층 심혈을 기울여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전경훈 부사장은 "5G 전용 교환기 기술 확보로 망 구축을 보다 빠르고 효율적으로 진행하고, 가입 고객이 원하는 콘텐츠에 최적화된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철호 기자  chleo@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