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5G 주파수 경매 마무리… 망구축 속도 붙어

이철호 기자l승인2018.06.19l수정2018.06.19 12: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martPC사랑=이철호 기자] 지난 6월 15일부터 시작된 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가 18일에 최종 마감됐다. 이에 따라 내년 3월 5G 상용화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번 주파수 경매의 핵심인 3.5GHz 대역에서는 블록당 968억 원에 SK텔레콤, KT가 각 100MHz폭을 차지했다. LG유플러스는 80MHz를 할당받았다. 2단계 위치 결정 결과는 LG유플러스(3.42∼3.5GHz), KT(3.5∼3.6GHz), SK텔레콤(3.6∼3.7GHz) 순으로 확정됐다. 3.5GHz 대역의 최종 낙찰가는 SKT 1조 2,185억 원, KT는 9,680억 원, LGU+는 8,095억 원이다.

업계에서는 SK텔레콤은 많은 비용을 들여 원하는 주파수를 확보했으며, KT는 적은 비용으로 SK텔레콤과 동일한 폭을 낙찰받은 것에 만족하는 분위기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반면, 주파수 총량을 가장 적게 배정받은 LG유플러스는 5G 경쟁에서 상대적으로 불리한 위치에 놓였다.

28GHz 대역에서는 블록당 259억 원에 통신3사가 각 800MHz폭을 할당받았다. 위치는 KT(26.5∼27.3GHz), LGU+(27.3∼28.1GHz), SKT(28.1∼28.9GHz) 순으로 결정됐다.

주파수 경매가 마무리됨에 따라, 통신3사는 7~8월에 장비업체 선정을 마무리하고 9~10월부터 본격적으로 5G망 구축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통신3사는 이미 올해 1분기부터 네트워크 장비업체에 5G 장비 제안요청서를 발송한 상태다.

이에 따라 국내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이 40%에 달하는 삼성은 물론 노키아, 에릭슨, 화웨이 등 통신장비 업체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특히 기술력과 가성비를 보유했으나 보안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화웨이가 얼마나 시장 점유율을 확보할지가 주목된다고 업계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소비자가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5G 스마트폰은 올해 말에서 내년 1분기에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이번 5G 주파수 공급을 통해 우리나라는 5G에 필수적인 중대역(3.5GHz)과 초고대역 주파수(28GHz)를 동시에 할당한 최초의 국가가 됐다.

류제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장은 “이번에 할당된 5세대 주파수를 기반으로 우리나라 기업들이 새로운 산업․서비스 혁신을 선도해 국민 경제와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국민들에게 그 혜택이 돌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철호 기자  chleo@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