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사진과 영상의 모든 것을 만나다 2018 서울국제사진영상전

이철호 기자l승인2018.04.30l수정2018.04.30 10: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martPC사랑=이철호 기자] 사진 애호가들이 기다려왔던 2018 서울국제사진영상전(이하 P&I 2018)이 4월 19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27회째를 맞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캐논, 소니, 벤큐, 웨스턴디지털 등 100여 개의 사진·영상 관련 기업이 참가해 다양한 기기와 서비스를 선보였다. 텍스트의 시대에서 이미지·동영상의 시대로 나아가면서 카메라를 비롯한 사진·영상 기기의 중요성이 커진 가운데, 이번 전시회에서의 사진·영상 관련 주요 포인트를 살펴보자.

 

무대의 주인공, 카메라

사진·영상 전문전시회인 P&I 2018의 주인공은 단연 카메라였다. 이번 전시회에서의 카메라 테마는 미러리스의 고급화와 대중화였다. 미러리스 시장 1위 소니는 a7 Ⅲ를 비롯한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로 프로페셔널, 하이 아마추어 유저를 공략했다. 반면, 캐논은 EOS M50을 중심으로 한 대중적인 미러리스 카메라로 고객층 확대에 나섰다.

▲ 소니가 이번 전시회에서 중점적으로 홍보하는 카메라는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다. 그 중심에는 약 2,420만 화소의 이미지 센서와 최대 10fps의 초고속 연속 촬영 등을 지원하는 a7 Ⅲ가 있다.
▲ 캐논은 초보자를 위한 미러리스 카메라, EOS M50을 선보였다. 이 카메라는 캐논 미러리스 중 최초로 4K 동영상 촬영을 지원하고 듀얼픽셀 CMOS AF로 강력한 자동초점 시스템을 지원한다.

고성능 컴팩트 카메라와 풀프레임 DSLR 또한 화제였다. 소니는 RX 시리즈를 필두로 한 프리미엄 컴팩트 카메라를 관람객들에게 알렸고, 펜탁스는 35mm 풀프레임 DSLR, 펜탁스 K-1 Mark Ⅱ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 소니는 전문가용 컴팩트 카메라에도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그 중 RX0은 세계 최소형 카메라로 1,530만 화소와 칼짜이즈 렌즈를 지원한다.
▲ 펜탁스는 35mm 풀프레임 DSLR, 펜탁스 K-1 Mark Ⅱ를 공개했다. 최고 감도 ISO 819200으로 고화질 촬영 영역을 확대하고 로우패스 필터 셀렉터로 모아레와 가짜 색을 최소화하는 제품이다.

 

사진을 살려주는 모니터

최근 모니터 업계는 사진·그래픽 디자이너를 위한 전문가용 모니터와 사진가용 모니터를 대거 출시하고 있다. 이런 모니터는 일반 모니터보다 색 재현율이 매우 정확해 이미지 보정이 매우 수월하다. 또한, 사진가용 모니터의 경우 하드웨어를 통해 모니터의 색온도, 밝기, 명암 등을 조정해 일정한 표준으로 보이게 하는 캘리브레이션 기능이 있다.

▲ 벤큐의 전문가용 모니터는 한 화면에서 두 가지 색상 모드를 비교할 수 있는 듀얼뷰 기능을 지원한다. 왼쪽이 sRGB 모드, 오른쪽은 CAD/CAM 모드다.
▲ 벤큐의 사진가용 모니터에는 리모컨이 달려 있어 간단히 화면 모드를 변경할 수 있다.

대표적인 전문가용·사진가용 모니터 업체로는 벤큐가 있다. 벤큐는 이번 전시회에서 테크니컬러 인증을 획득하고 한 화면에서 두 가지 색상 모드를 비교할 수 있는 듀얼뷰 기능을 탑재한 PD 시리즈, Adobe RGB 99%와 DCI-P3의 광색역, 다양한 컬러모드, 하드웨어 캘리브레이션과 차광모드를 지원하는 SW 시리즈를 공개했다.

▲ 올해 2분기 출시될 예정인 전문가용 모니터, PD2500Q다. sRGB 100%의 높은 색재현율을 보이며 CAD/CAM/애니메이션 모드를 지원한다
▲ 벤큐는 SLR클럽과 함께 2018 SLR클럽 [오늘의 사진] 작품전을 개최했다. 사진 속 모니터는 사진가용 모니터, SW271이댜.

 

소중한 사진을 담는 스토리지

SD카드와 외장하드, 외장 SSD는 사진기의 발전과 함께 성장한 IT 기기라 할 수 있다. 그만큼 외장 스토리지에 대한 관심도 뜨거웠다. 대표적으로 웨스턴디지털은 휴대용 스토리지, 퍼스널 클라우드, SD카드, USB 메모리 등 다양한 고성능, 고용량 스토리지 제품을 선보였다.

▲ 4K UHD 촬영 지원, 최대 60MB/s의 읽기 속도를 지닌 샌디스크 EXTREME SD UHS-I 카드를 비롯한 SD카드가 전시됐다.
▲ 웨스턴디지털이 신규 출시한 마이 패스포트 와이어리스 SSD다. 원터치 복사 버튼을 사용하면 노트북이 없어도 내장된 SD카드 리더기나 통합형 USB 포트에 연결해 사진, 동영상을 백업할 수 있다.

대용량 사진을 보관하는 데 좋은 NAS 또한 이목을 끌었다. 팀넷코리아는 가정용 사용자를 위한 온더플라이, 오프라인 비디오 트랜코딩 기능을 갖춘 QNAP NAS와 씨게이트의 NAS용 HDD를 전시했다.

▲ QNAP의 TVS-882BRT3 NAS다. 최대 8개의 HDD/SSD를 장착할 수 있으며, 읽기, 쓰기, 디스크 플레이가 하나의 NAS에서 가능하다.
▲ 씨게이트의 NAS용 HDD, 아이언울프 시리즈도 볼 수 있었다. NAS 호환 시스템으로 데이터 상태를 보호하고 RV 센서도 내장됐다.

 

VR, 드론에 휴대용 스튜디오까지

P&I 2018에서는 VR 영상과 드론을 통한 항공촬영을 위한 장비도 만나볼 수 있었다. 리코의 360도 카메라, THETA는 간편하게 360도 사진, VR 영상을 찍을 수 있어 주목을 받았으며, DJI는 간편하게 접어 휴대할 수 있는 드론, MAVIC 에어를 선보였다.

▲ 리코의 360도 카메라, THETA는 전원을 켠 후 약 1,5초 안에 360도 사진과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
▲ 접이식/휴대가 가능한 DJI의 드론, MAVIC 에어는 3축 짐벌과 4K 카메라로 촬영 품질도 놓치지 않았다.

사진가와 사진 마니아를 위한 아이디어 상품도 만나볼 수 있었다. 대표적으로는 에셀티의 3축 짐벌 일체형 4K 카메라, REMOVU K1과 어디서나 쉽게 고품질 사진 촬영을 가능케 하는 조립식 올인원 스튜디오, 폴디오가 있었다.

▲ 에셀티의 REMOVU K1은 3축 촬영이 가능한 4K 카메라에 짐벌을 결합한 물건이다.
▲ 폴디오는 자석으로 조립해 만들 수 있는 휴대용 스튜디오다. 스마트폰과 DSLR 모두 호환돼 언제 어디서나 고품질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메이저 업체의 불참 아쉬워

이미지와 동영상의 시대를 맞이했음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카메라와 교환식 렌즈 시장 규모는 날이 갈수록 줄고 있다. 최근 5년간 시장을 이끌었던 미러리스 카메라도 성장세가 주춤하다. 이를 반영하듯 P&I 2018에는 니콘, 올림푸스, 파나소닉, 후지필름 등의 메이저 카메라 업체들이 참가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새 카메라와 렌즈를 장만하려 P&I 2018을 찾은 이들도 많았는데, 판매물품이 부족해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주변기기와 영상장비 비중이 높아지면서 사진을 취미로 삼는 일반인들에게 흥미가 떨어진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P&I가 아직도 국내 최대 규모의 사진영상 전시회인 것은 변함이 없다. 그러나 참여 기업이 점점 줄고 전시회가 아닌 ‘판매행사’로 변질된 것 아닌가라는 비판도 많은 이들에게 제기되고 있다. P&I 2019가 문제점을 보완하고 진정한 사진 애호가를 위한 잔치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철호 기자  chleo@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