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배터리 필요 없는 IoT 센서 기술 개발

이철호 기자l승인2018.04.05l수정2018.04.05 17: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자율 독립 전원을 사용해 대표적인 웨어러블 IoT 기기인 스마트워치를 구동하는 모습. <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smartPC사랑=이철호 기자] 국내 연구진이 그동안 인체에 유해한 것으로만 인식됐던 자기장 노이즈를 전기에너지로 바꾸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는 사물인터넷(IoT) 무선센서 네트워크 전원으로 활용이 가능한 수준이어서 향후 배터리가 필요 없이 반영구적으로 IoT 센서를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류정호 영남대 교수 연구팀이 자기장 노이즈를 활용해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본 연구팀은 미세한 자기장변화에 따라 늘어나거나 줄어드는 금속소재(자왜금속소재)와 변형이 생기면 전기에너지를 발생시키는 압전소재를 결합해 일상의 자기장 변화를 전기에너지로 변환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

압전소재와 자왜금속소재의 결정방향에 따라 그 특성이 달라지는 원리를 이용해 자기장에 가장 민감하게 변화하는 결정방향으로 두 소재를 제작하고 둘을 하이브리드 인터페이스 결합 기술로 합쳐 에너지 변환 소자를 설계했다. 이를 통해 IoT 무선 센서를 배터리 없이 지속적으로 구동하기에 충분한 수준인 mW 이상의 직류 전력을 발생시키는데 성공했다.

하이브리드 인터페이스 기반 미래소재연구단 김광호 단장과 영남대 류정호 교수는 “관련 기술에 대해 국내, 미국, 유럽, 일본, 중국에 특허권리를 확보했다”며 “지금까지 배터리를 사용해서 동작시키던 무선 센서 네트워크를 배터리 없이 반영구적으로 구동할 수 있을 수준에 도달했기 때문에, 미래 4차 산업용 무선 센서 네트워크의 자율 독립전원으로 광범위한 활용이 기대된다”라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이 연구성과는 과기정통부 글로벌프런티어사업을 중심으로, 창의형 융합연구사업, 재료연구소 주요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이철호 기자  chleo@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