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SSD의 내구성이 HDD보다 견고했던 이유

김희철 기자l승인2018.03.29l수정2018.03.29 13: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martPC사랑=김희철 기자] 플로피 디스크부터 하드 드라이브,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까지 스토리지 장치의 내구성이 보다 견고해지고 있다. 그렇다면 SSD의 내구성은 HDD에 비해 얼마나 단단해진 걸까? 마이크론 크루셜 MX500을 통해, SSD의 내구성이 HDD보다 뛰어난 이유를 알아보자.

첫째, HDD의 경우, 관성력 250G를 견디는 것에 비해 SSD는 1,000G 이상을 견딘다(G는 G-force(관성력)의 줄임말로, 가속도의 대상이 가속도와 반대 방향으로 적용하는 힘을 의미한다. 보통 전투기조종사나 우주비행사들이 비행기를 급선회하면서 경험하는 힘의 상태라고 이해하면 쉽다).

둘째, HDD는 작동 시 1분에 7,200번 회전하는 것에 비해 SSD는 전혀 회전하지 않는다.

셋째, HDD는 드라이브 판 위의 나노 미터가 존재해 움직임이 있는 것과는 달리, SSD는 내부 부품의 움직임 자체가 없다.

더 쉬운 이해를 위해, 다양한 상황에서 발생되는 관성력의 데이터를 인포그래픽으로 나타냈다.

우리가 흔히 재채기를 할 때 발생되는 관성력이 2.9G이고, 축구공을 발로 찬 경우 300G정도다. HDD의 경우, 전원이 꺼졌을 때 생존될 수 있는 한계는 250G로 축구공보다 약하고, SSD가 작동중이거나 꺼졌을 때 생존될 것이라고 측정된 한계는 축구공의 약 5배 정도인 1,500G다. 방망이로 친 야구공의 관성력이 3,000G인 것을 고려해 봤을 때, SSD의 관성력은 꽤나 강력하다.

작동방식의 차이도 내구성에 영향을 미친다. HDD의 경우, 나노미터 수준의 미세 공간 안에 7,200 RPM으로 회전하는 플래터에서 자기적으로 데이터를 읽고 쓴다. 이렇게 복잡하게 작동하는 부품들은 언제든 고장날 위험이 있다. 반면 데이터를 읽고, 쓰고, 저장할 때 전자를 사용하는 SSD의 경우 부품끼리의 마찰이 적어 에너지 소비가 적고 드라이브의 수명을 연장시킨다.

또한, 전력소모의 차이도 내구성에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 HDD는 평균 6~7W 또는 그 이상의 전원 공급이 필요하지만 SSD는 평균 2~3W로 저전력 사용 환경을 제공한다.

마이크론 크루셜 MX500의 경우, 통합 전력 손실 내성으로 인해 예기치 않게 전원이 꺼지더라도 저장된 모든 작업을 보존할 수 있다. 작동시 100mW(밀리와트)의 전력만 필요하기때문에, 소비전력 및 열 발산이 적다는 장점을 가지며 이는 내구성에 영향을 미쳐 드라이브의 수명을 조금 더 연장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크루셜의 SSD제품 선임 관리자인 조나단 위치(Jonathan Weech)는 “MX500은 빠른 성능과 지속적인 안정성뿐 아니라, 내구성까지 갖춘 제품이다. MX500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더 안전한 데이터 저장 환경을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판매되고 있는 MX500의 용량은 총 250GB, 500GB, 1TB, 2TB로 크루셜 공식 홈페이지 또는 공식 글로벌 채널파트너를 통해 구매 가능하다. 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 혹은 비디오 가이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희철 기자  tuna@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