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과기정통부, 5G시대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 발표

이철호 기자l승인2018.03.13l수정2018.03.13 09: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martPC사랑=이철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3월 12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중소기업 및 통신 3사 임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5G 시대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 간담회’를 장관 주재로 개최했다.

지능형 디바이스는 인공지능(AI)을 통한 자동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네트워크(5G 등)와 연결돼 데이터 수집 및 물리적 구동을 위한 역할을 하는 디바이스를 총칭하는 말이다.

이날 발표된 5G 시대 지능형 디바이스 제작 지원 전략의 주요 기본방향은 ▲문제해결을 위한 창의적 인재들의 참여 기회를 확대 ▲국내 지능형 디바이스 기술 역량 제고 기반 마련 ▲민간의 디바이스 제작 자생력 강화 ▲중소기업, 스타트업의 국내외 디바이스 시장 진출 방안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우선 창의적 아이디어 발굴을 기존 스타트업 중심에서 일반 국민, 산학연 전문가, 대학생 기자단 등을 다양하게 활용해 수요발굴을 추진하고, 정부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5G 기반의 공공 지능형 디바이스 수요를 발굴한다.

이와 함께, 기술역량 제고를 위해 5G 융합서비스를 위한 각종 센서,모뎀 등 핵심기술을 모듈화해 디바이스 개발에 활용하도록 보급하고, 경찰, 소방관, 응급대원 등 특수임무와 사회․ 복지 등 공공 분야에 필요한 지능형 디바이스 개발을 추진한다.

또한, 제작 단계에 있어서는 국내 우수 제작(제품기획, 디자인 및 전자인쇄회로 설계, 외형 제작) 전문기업을 대상으로 시제품 제작 바우처 사업을 추진해 디바이스 제작 생태계를 육성하고자 한다.

끝으로, 국내 중소기업, 스타트업의 우수 디바이스 판로개척을 위해 공동 브랜드(KOREA DEVICE) 개발, 원스탑 지원센터 구축, 온·오프라인 디바이스 전용마켓과 연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유영민 장관은 이 날 간담회에서 “5G 상용화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일상생활 속에서 5G 융합서비스를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지능형 디바이스 개발이 활성화돼야 하고, 그런 의미에서 관련 중소기업, 스타트업들이 디바이스 제작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애로사항들을 해소하기 위한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오늘 간담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들은 기업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끝까지 챙겨보겠다”라고 밝혔다.


이철호 기자  chleo@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