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아이폰 성능저하 이슈에 성난 팬심…결국 머리 숙인 애플

임병선 기자l승인2017.12.29l수정2017.12.29 09: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이폰 성능저하 이슈에도 당당했던 애플이 이어지는 소송과 비난으로 결국 머리를 숙였다.

애플은 28일(현지시간) 공식 서한을 통해 “우리는 구형 배터리를 가진 아이폰의 성능 처리 방법과 그 과정을 전달한 방식에 대한 고객들의 피드백을 들었다”면서 “여러분 가운데 일부가 애플에 실망감을 느끼고 있음을 알고 있다.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에 대해 많은 오해가 있었다”며 “우리는 결코 의도적으로 애플 제품의 수명을 단축하거나 사용자 환경을 저하해 고객 업그레이드를 유도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절대로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의 목표는 항상 고객이 사랑하는 제품을 만들고 가능한 아이폰을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부분이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애플은 후속 조치로 배터리 교체비용을 내년 1월부터 현 79달러에서 29달러로 대폭 낮추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배터리의 상태를 파악해 새 배터리로 교체할 필요가 있는지를 알려주는 기능을 갖춘 iOS 업데이트도 하겠다고 덧붙였다.

애플이 앞서 밝힌 바에 따르면 아이폰 배터리 성능이 좋은 상태이면 성능 저하가 일어나지 않는다. 즉, 새 배터리로 교체하면 기존 아이폰을 성능저하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동안 강경했던 애플이 공식 사과를 한 것은 아이폰 성능저하 이슈의 역풍이 예상외로 거세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예상된다. 기존 아이폰 사용자 중 배터리 노후가 성능과 직접적 연관이 없음에도 애플이 신형 아이폰으로 강제 교체하게끔 강요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슈에 애플은 지난 20일 공개 성명에서 “리튬이온 배터리는 주변 온도가 낮거나, 충전이 덜 됐거나, 노후한 상태일 때 최고 성능을 내지 못할 수 있다”면서 “이 때문에 기기를 보호하느라 갑자기 전원이 꺼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아이폰 6, 아이폰 6S, 아이폰 SE를 대상으로 갑작스러운 전원 차단을 막으려고 이러한 기능을 도입했다”면서 “iOS 11.2 버전의 아이폰 7에도 이를 적용했으며, 향후 다른 기기로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러한 내용을 사전 고지 없이 도입한 것에 대한 사과는 없었고 마치 당연한 일을 한 것처럼 말한 이 해명성 성명이 이용자들의 분노를 더 크게 했다. 이후 미국에서만 4건의 집단 소송이 제기됐고 이스라엘과 한국에서도 소송에 가세했다.

이에 대한 파장으로 세계 증시 대장주인 애플의 주가가 지난 26일 2.54%p까지 하락하면서 시가총액이 하루 만에 24조 5천억 원 줄어드는 등 타격을 바됴기도 했다.


임병선 기자  LBS83@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병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