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2007 CES에서 뽑은 베스트 10

PC사랑l승인2008.10.16l수정2008.10.16 08: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디지털 시장의 오늘과 내일을 보여주는‘2007 CES’(Consumer Electronics Association)가 1월 8일부터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라이벌이었던‘컴덱스’(COMDEX)가 쇠락해가는 틈을 타고 세계 최고 전자 쇼로 우뚝 선CES는 올해 40번째 생일까지 맞으면서 더욱 큰 기대를 모았다.
2007 CES는‘홈 네트워크’기술이 돋보였다. 빌 게이츠 MS 회장이 기조연설에서“네트워크가 되지 않은 전자기기는 살아남지 못한다”라고 외친 것에 맞장구라도 치듯 유·무선을 잇는 홈 네트워크 제품들이 관람객들을 맞이했다. ‘풀 HD’도 전성시대를 열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선두로 각국의 내로라하는 업체들은 작년 이슈였던‘평판 TV’에 이어 올해는 풀 HD급의 LCD와 PDP TV로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하지만 일부에서는“참신성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있었다. 포브스는‘At CES,Deja Vu’(CES, 어디서 본 듯한 느낌)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40년을 맞은 CES가 노후해진 건가. 다양하지만 예전 테마들이 주를 이뤘다”며 눈을 흘겼고 USA 투데이도“스타 제품은 없었다”고 꼬집었다.
2007 CES가 맥이 빠진 또 다른 이유는 애플 때문이다. CES보다 하루 늦게 샌프란시스코에서 시작된 맥월드는‘아이폰’이라는 깜짝 스타를 내세워 세계 언론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07 CES는 블루레이와 HD DVD를 함께읽는 LG전자의 멀티 플레이어를‘올해의 제품’으로 선정하는 등 적잖은 성과를 낳았다. 기발한 아이디어와 첨단 기술,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디지털 시장을 이끌어갈 수많은 예비 스타들은 그 어느 때보다 CES를 화려하게 빛냈다. PC사랑은 올해 선보인 제품들 중에서 독창적이면서 경쟁력이 높은 히트 예감 상품 베스트 10을 골라보았다.
 
 
베스트 오브 베스트에 빛나는 LG전자SMB 플레이어
LG전자에게는 2007 CES가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게 분명하다. LG전자가 야심차게 준비한‘슈퍼 멀티 블루 플레이어’(Super Multi Blue Player, SMB플레이어)는 CES가 선정한‘올해의 제품’과 씨넷(www.cnet.com)의‘올해 최고 제품상’을 차지했다. 차세대 광디스크 규격인 블루레이와 HDDVD를 동시에 지원하는 SMB 플레이어는 파이낸셜 타임즈, 월스트리트저널, US투데이 등 세계 언론들의 집중 조명까지 받으면서 의심할 수 없는올해최고스타로떠올랐다.
현재 차세대 광디스크 시장은 규격 문제를 놓고 HD DVD 진영(도시바, 인텔, 마이크로소프트)과 블루레이 진영(삼성전자, 소니, 샤프)이 치열하게 싸운다.
이런 상황에서 LG전자가 두 기술을 쓰는 플레이어를 내놓았다는 것은 규격 경쟁 자체의 의미를 없앨 수도 있는 획기적인 사건으로평가받는다. DVD 표준 규격으로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는 일본이 SMB 플레이어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그 때문이다.
NHK, 후지TV 등 일본의 주요 방송사는 SMB 플레이어에 대해“진정한 소비자를 위한 선택”이라고 치켜세웠고아사히신문, 산케이신문, 마이니치신문 등은“규격의표준논쟁을종식시킬수있는제품”이라고높이평가했다.
LG전자의 SMP 플레이어는 획기적으로 개선한 광 픽업을 앞세워 블루레이 디스크 재생과 기록은 물론 HD DVD 재생,CD와 DVD 기록과 재생을 무난하게 해낸다. LG전자는“광 픽업 장치야 말로 드라이브 분야 9년 연속(1998~2006) 세계1위의저력을보여주는기술”이라며자랑했다.
올 2월 기준으로 미국서 팔리는 차세대 DVD 타이틀은 19%만이 블루레이와 HD DVD 규격을 모두 따르고 나머지 81%는둘 중 한 가지만 쓴다. 결과적으로 LG전자가 이번에 두 규격과 호환하는 SMB 플레이어를 내놓은 것은 2010년까지 25억불에이르는차세대광디스크시장에서유리한위치를선점하는계기가될전망이라는분석이다.
LG전자의 이희국 사장은“차세대 DVD 시장은 블루레이와 HD DVD 중 무엇을 사야할지 몰라 고민하는 소비자들 때문에 성장하지 못했다”면서“SMB 플레이어는 차세대 DVD 시장의 성장을 촉발시키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SMB 플레이어는 베스트바이와서킷시티 등 미국의 주요 유통 채널을 통해 1분기부터 판매에 들어간다. 값은 1천199달러. 유럽을비롯한기타지역은2분기에선보인다.
 
 
최고 혁신상 2연패를 일군 코닥이지쉐어V610
코닥(www.kodak.co.kr)의 듀얼 렌즈를 얹은‘이지쉐어 V610’은 CES 디지털 이미징 부분‘최고 혁신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지난해 Wi-Fi 무선전송과 터치스크린을 앞세운 디지털 카메라‘이지쉐어 원’(EasyShare One)’과 블루투스와 Wi-Fi를 내세운‘이지쉐어 포토프린터 500’으로‘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데 이어 올해 이지쉐어 V610의 연이은 수상으로코닥은디지털이미징솔루션에관한기술력에서 세계적인수준임을입증했다.
이지쉐어 V610은 코닥의 특허 기술인 두 개의 렌즈와 두 개의 CCD를 얹었으면서 두께가 2.3cm에 불과하고 10배 광학줌을 자랑한다. 또한 블루투스를 갖춰 10m 안에서는 같은 V610이나 휴대폰, 컴퓨터, 프린터로 사진을 전송할 수 있다. 고배율에서흔히나타나는노이즈를획기적으로 줄여10배줌에서도사진이깨끗하다.
동영상을 녹화할 때는 640×480픽셀, 초당 30프레임의 MPEG 4 방식으로 압축한다. 동영상을 촬영할 때도10배 줌을 쓸 수 있다. 실내와 실외, 흐린 날 등 22가지 장면 모드는 어떤 상황에서도 깨끗한 사진을 촬영하고‘파노라마’는 3개의 사진을 좌에서 우로, 우에서 좌로 잇달아 붙여 결과적으로 180도 광각 효과를 즐긴다. 사진의 어두운 부분을 전체적인 밝기에 맞춰 자연스럽게 높여주는‘퍼펙트 터칭’도 눈여겨볼 만하다. 한국코닥의 지용호 부장은“슬림형 디카의 한계를 뛰어넘는 코닥의 듀얼 렌즈로 이번 CES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하게 되었다”면서“앞으로도 혁신적인 디자인과 기술력을 앞세워 시장을 이끌어갈것”이라고다짐했다.
 
 
PDA와 노트북의 만남 삼성SPH-P9000 디럭스MIT
어찌 보면 PDA 같고, 또 어찌 보면 노트북을 닮았다. 누군가는 UMPC에서 진화한 것이라고도 한다.‘ SPH-P9000 디럭스 MIT’를 두고 하는 말이다. 정체불명의 이 제품을 삼성은‘모바일컨버전스디바이스’로규정한다.
‘모바일 컨버전스’라는 대목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 모바일 와이맥스(WiMAX)와 CDMA EV-DO를 모두 쓰므로 인터넷과 통화를 동시에 즐긴다. 인터넷에 접속할 때는 모바일 와이맥스를 이용하고CDMA EV-DO로는 음성통화를 한다. 생김새는 독특하다. 접으면전자수첩처럼 보이지만 펼치면 조그만 액정과 접이식 키보드가 나타난다.
키보드는 QWERTY 방식이어서 PC를 쓰는 것처럼 편하다. 운영체제는 윈도 X다. 생김새만 빼면 글자를 쓰거나 인터넷을 서핑하거나 미디어 플레이어로 영화를 즐기는 게 마치 노트북 같다. 5인치 LCD는 영화나 문서를 보기에 모자라지 않다. 오른쪽 귀퉁이에 달린130만 화소 카메라로 화상통신을 즐긴다. 30GB 하드디스크는 음악,영화, 문서 등을 저장하기에 넉넉한 공간이다. 1GHz 트랜스미터CPU와 256MB DDR램 외에 UICC(Universial IC Card, 범용 IC 카드) 슬롯, 블루투스, USB 포트 등으로 이뤄졌고 블루투스 전용폰도갖췄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2007년 상반기에 내놓을 계획이지만해외진출은2008년중반으로예상된다. 값은 2천달러선이다.
 
 
전천후 휴대 단말기 소니마일로
엔터테인먼트와 인터넷의 만남을 보여주는 소니 마일로(Mylo)는 아이들 장난감처럼 생겼다. 그러나 겉만 보고 판단해서는안된다. 조그만몸뚱이지만인터넷과동영상기능이꽉찼다.
이 제품은 802.11b WiFi가 연결된 곳이면 어디서든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2.4인치 TFT LCD는 324×240픽셀에 65만 가지 컬러를 자랑하므로 동영상을 감상하는 데 부족함이 없다. 스크린을 위로 밀면 QWERTY 키보드가 나타나 e-메일이나인스턴트메시징을즐길때문자를쉽게입력할수있다.
스카이프로 음성통화를 할 때는 헤드셋을 따로 쓰는 대신 기본으로 갖춘 스피커와 마이크로폰을 이용해도 된다. 기본 메모리가 1GB이지만 더 많은 메모리를 쓰려면 바닥에 달린 메모리 스틱듀오를 꽂으면 된다. 스카이프 외에도 구글 지메일, 구글 토그,야후 메신저와 메일 등 여러 가지 인터넷 서비스를 기본으로갖췄다.
마일로는 동영상 플레이어로도 손색이 없다. mp3, atarc,wma 오디오와 MPEG 4 비디오를 부드럽게 재생한다. 배터리 수명은 인터넷 통화를 할 때 3.5시간, 비디오 플레이는 8시간, 음악재생은45시간 정도다.
 
 
자동차와 컴퓨터의 만남‘싱크’
윈도 비스타와 2007 오피스, 그리고 준 플레이어로 부스를 단장한 MS는‘자동차와 컴퓨터의 만남’이라는 색다른 주제로도 관심을 끌었다. MS가 미국 포드사와함께 개발 중인 '싱크'는 휴대폰과 동영상 플레이어와 연동하는 자동차용 컴퓨터로서 핸드프리 음성통화, TTS(text to speech), 멀티미디어 음성 제어로 특징지을수 있다. 예를 들어, 휴대폰으로 통화를 하다가 차 안으로 들어가면 자동으로 '싱크'와 연결되므로 굳이 휴대폰을 손에 쥘 필요가 없다. 차에 타서 시동을 건 뒤 핸들에 달린 telephone 버튼만 눌러주면 통화가 연결되는 것이다. 단, 블루투스 휴대폰이어야 한다. 자동차 오디오 위치에 꼭 그만한 크기로 자리잡는 싱크는 ARM11 프로세서, 64MB 메모리, 512MB 플래시 메모리로 이뤄졌고 디스플레이가 현재작업상태를글자나그림으로알려준다.핸들에는 싱크를 제어하는 버튼이 달려 있다. 예를 들어 push to talk 버튼을 누르면 다른 사람과 음성 통화가 연결된다. 이때는 단순히 상대방의 이름만 부르면 된다. 이름 대신 전화번호를 불러도 된다. 텍스트 메시지도 주고받을 뿐아니라 도착한 메시지를 소리 내 읽어주므로 운전중에 시선을 뗄 필요가 없다. 노래가 듣고 싶을 때는장르나앨범, 노래, 가수이름만말하면된다.
준 플레이어나 애플 아이팟과 같은 디지털 미디어플레이어와 연동해서 노래를 즐기는 기능도 빼놓을수 없다. 운행 중일 때 USB 포트에 미디어 플레이어를 충전해놓으면 혹시 기름이 떨어지더라도 노래를들으면서도움의손길을기다릴수있다.
 
 
눈여겨볼 아이디어 상품
덴마크 명품 브랜드 뱅앤올룹슨 이어셋 2
뱅앤올룹슨(www.bang-olufsen.com)의블루투스‘이어셋 2’는‘무선 통신’분야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블루투스 인터페이스를 앞세우는 휴대폰 전용 무선 이어셋으로, 무게가 22g에 불과하다. 하이파이 스피커 기술력이 녹아들어 바람 소리 등 배경 소음을걸러낸다.
 
뚜껑에‘눈’달린 아수스 W5Fe
아수스는 CES에 W5Fe 노트북을 내놓으면서“세계 최초로‘사이드 쇼’(sideshow)를 갖췄다”는 점을 적극 내세웠다. 사이드 쇼는 노트북 뚜껑에 달린 2.8인치LCD와 방향 키를 가리키는 이름으로, 전원이 꺼져 있거나 뚜껑을 닫은 상태에서도e-메일을 확인하거나 개인 스케줄을체크할 수 있다. 이를 위해 1GB의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얹었다.
 
파워스틱
에코솔사가 내놓은‘파워스틱’은 태양 에너지를 전력으로 쓰는 친환경 절전형 USB 장치다. 이 스틱을 MP3 플레이어이나 디지털 카메라 등에 꽂으면태양광으로 충전이 된다. 날씨가흐리면 무용지물이 된다는게 단점이다.
 
손목에 차는 디지털카메라‘디지털 히어로 3’
‘디지털 히어로 3’은 방수 처리된 디지털 카메라로 손목 시계처럼 손목에 찬다. 3메가 픽셀의 사진과 30프레임의 동영상을 촬영한다. 제작사는“스노보딩이나 서핑 등의 야외 활동을 즐기는 이들을 겨냥 한다”고 밝혔다. 최대 20GB의 SD 카드를 꽂아 사진이나 동영상을 저장한다. 값은 140달러.
 
자동차 상태를 알려주는‘카엠디’
일상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자동차는 그만큼 관리가 중요하다. 하지만 막상 문제가 생기기 전에는 현재 어떤 상태인지 알 수 없다. 바로 이런 정보를 알려주는 것이‘카엠디’(CarMD)이다.
존 프로티 디자인이 내놓은 이 제품을 자동차 키 홈에 꽂기만 하면 엔진상태 를 점검해 자동차에 관한 종합 진단을 내려준다.
 
 
보안 시대의 필수 액세서리‘USB 핑거프린트리더
지문 인식 보안 솔루션 전문 업체인 UPEK(www.upek.com)가 내놓은 'USB 핑거프린터리더'는 보안이 이슈로 떠오르면서 눈길을 끄는 아이템이다. 아니나 다를까, 2007 CES에서는‘생체인식' 분야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연구소나 기업, 정부 등에서 중요한 정보를 다루는 이들은 혹시 데이터가 새어나갈까 걱정이다. 그래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자주 바꿔가면서 유출 사고를 막지만 UPEK의 지문 인식기는 그런 번거로운 과정을 거치지 않고도 안전하게 데이터를 지켜낸다. USB 포트에꽂은 뒤 프로그램을 깔고 지문을 등록하면 PC를 켜거나 웹사이트에 들어갈 때, e-메일을쓰거나 메시지를 보낼 때, 또는 하드디스크에서 파일을 읽을 때조차 인증 과정을 거치므로마음이 놓인다.
'터치스트립'(지문을 읽는 센서)의 정확성이 높기로 이름이 난 이 제품은 미국 FBI에서도 인정할 만큼 기술력이 뛰어나다. 게다가 디자인을 멋스럽게 꾸며 미적인 만족도를 높였다.
 
 
가상 키보드를 두드린다 버추얼키보드
영화 <미션임파서블>에서 주인공은 허공에 뿌려진 가상 화면을 두 손으로 조작하면서 정보를 찾지만, 현실에서는 책상이나 탁자에 그려진 키보드 영상을 손가락으로 두드리면 글자가입력되는‘버추얼키보드’가올해도어김없이CES에모습을드러냈다.
여기서‘어김없이’라는 사족을 붙인 이유는 이 키보드가 해마다 CES에 등장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모아온 단골 제품이기 때문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루미오(과거 VKB)가 만드는‘버추얼 키보드’(www.golan-tech.com)는 붉은색 레이저 다이오드가 탁자 위에 키보드 영상을 그린다. 아직 이 상태에서는 아무리 손가락을 놀려도 글자가 입력되지 않는다. 글자입력의핵심은눈에는보이지않지만레이저빔과함께발사되는적외선에있다.
붉은색 레이저는 키보드 그림을 탁자에 그리는 역할만 한다. 실제로 손가락의 움직임을 감지해 어떤 키를 눌렀는지 알아내는 것은 적외선이다. 손가락이 적외선을 건드리면 반사되어서 CMOS 이미지 센서에 감지되고 내장 칩은 이를 해석해서 어떤 키를 눌렀는지알아낸다. 결국 중요한 것은 손가락의 움직임을 얼마나 정확하고 빠르게 인식하느냐다. 버추얼 키보드는 바로 그런 부분을 꾸준히 개선해가면서 상용화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중이다.
물론 이 제품은 데스크탑 PC나 노트북에서는 쓸 필요가 없다. 대신 키 입력 장치가 제대로갖춰져있지않은PDA 등의모바일장비와궁합이맞는다. 값은 179.99달러다.
 
 
꽂으면 연결된다 PC to PC ‘토나도’
‘데이터 드라이브 쓰루’(www.thetornado.com)가 내놓은 토나도(tonado)는 이어폰처럼 생겼지만 무릎을 칠 만큼 기능이 독특하다. 두 대의 PC를 토나도로 연결하면 그 즉시 서로 연결돼 데이터를 이리저리 옮길 수 있기 때문이다.
PC와 PC를 다이렉트로 연결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이지만 이처럼 USB에 연결만 하면 되는 것은 이 제품이 유일하다. ‘야후’(tech.yahoo.com)가 2007 CES의‘최우수 제품’으로 토나도를 선정한 것은 바로 그런 단순함 때문이다. USB 2.0이어서 속도도 최대 25Mb/초까지 낸다.
회사 홈페이지에 가보면 제품의 작동 원리를 설명하는 글이 겨우 7줄에 불과하다. 더 이상의 설명은 잔소리가 될 뿐이다. 이용법을 보면, 먼저 토나도를 두 대의 PC에 연결한다. 토나도 에 달린 LED가 깜박이면 두 대의 PC가 정상적으로 연결된 것이다.
잠시 후 모니터에 탐색기처럼 생긴 창이 열리는데, 위아래 나뉜 게 특징이다. this computer 는 현재 내가 쓰고 있는 시스템이고, other computer는 연결된 PC다. 연결된 PC에서 데이터를 가져오려면 other computer에서 this computer로 파일을 끌어다놓는다. 반대로 옮기려면this computer에서 other computer로 파일을 드래그한다. 값은 60달러.
 
 
패션과 디지털의 만남 마이크로옵티컬마이뷰
패션과 디지털을 이어가는 마이크로옵티컬(www.myvu.com)의 도전은‘마이뷰’라는 독특한 디스플레이어를 낳았다. 2007 CES의 휴대용 전자기기 부문에서 혁신상을 받은 마이뷰는 안경처럼 생긴 웨어러블 디스플레이다. 이미 지난해 도시바 TX60/V803T와 삼성전자 SGH-D600 등 비디오 기능을 갖춘 몇몇 휴대폰용 마이뷰를 내놓았던 마이크로옵티컬은 올해 CES에는 아이팟용 버전을 선보여 많은 관심을 끌었다. 관람객들은 아이팟의 답답한 화면을 마이뷰가 시원스럽게펼쳐보여줄것이라는기대를숨기지않았다.
아이팟용 마이뷰는 기존의 휴대폰용과 비교해 모바일 기기에 연결하는 인터페이스만 다를 뿐 전반적인 스펙은 비슷하다. 무게는 68그램으로 오랫동안 써도 크게 불편하지 않고 가상 화면의 크기는 27인치에 이른다. AAA 배터리 3개로 6시간 작동하고 케이블에 달린 리모컨으로 재생이 나소리를조절한다. 마이뷰뷰어는패션계에서도주목을받는다. 작년4월에는최신기술과하이패션을 접목한 테크놀로지 패션쇼에 출품해서 미래지향적인 디스플레이의 청사진을 보여주었다.
마이크로옵티컬은“휴대용기기의가장큰문제는디스플레이가작다는것이다. 따라서마이뷰와같은웨어러블디스플레이는휴대용기기의성장과함께발전해나가지않을수없다”고자신했다.
 
 
19인치 터치스크린 비스타 PC HP IQ770
업계에서는 최초의 터치스크린 비스타 PC인 hp의‘크로스파이어 IQ7770’를‘터치스크린 아이맥 킬러’로 여겼다. 애플이 2007 맥월드에 터치스크린 아이맥을 내놓을 것이라는 전제가 깔린 평가 였다. 결과적으로 터치스크린 아이맥이 맥월드에 나타나지 않으면서‘아이맥 킬러’라는 말은 쏙 들어갔다. 그 대신 크로스파이어는 윈도 비스타를 쓰는‘올인원(all-in-one) PC 1호’라는 영예를 안았다.‘ 올인원’은모니터와본체가한몸인일체형PC를 가리킨다.
크로스파이어는 LCD가‘최신’이라고 하기에는 좀 작은 19인치이지만‘터치스크린’이 크기의 아쉬움을 메워준다. 노인이나 어린 아이들처럼 키보드에 익숙지 않은 이들도 쉽게 다룰 수 있게 하는 ‘터치스크린’, 그리고 여러 기능을 한 곳에 집어넣어 가전제품화를 노리는‘올인원’은 HP의 크로스 파이어가‘홈 미디어’시장을 겨냥한다는 점을 보여준다. 게다가 MS가‘컴퓨터의 가전화’를위해개발한‘윈도미디어센터’까지갖춰동영상, 사진, TV 등의가정용멀티미디어기능을완벽하게소화한다.
일정관리 프로그램과 사진 편집 애플리케이션을 두루 갖춘 스마트센터는 가족들이 PC를 편하게 쓰도록 돕는다. 사진 편집 애플리케이션은 전문 그래픽만큼은 아니지만 편집에 필요한 기능을 알차게 갖췄고, 802.11 b/g Wi-Fi와 블루투스는 휴대폰이나 노트북, 디지털 카메라에 있는 사진을 무선으로 받아 편집한 뒤 그 자리서 바로 인쇄하는 홈 네트워킹을 실현 한다.“ 어디에 음식이 있다”거나“몇시까지 올테니 빨래를 부탁한다”는 가족간의 메시지를 음성으로 남기는‘보이스 리코딩’도자랑거리다. 값은 1천799달러다.


PC사랑  webmaster@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C사랑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