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2017년 반도체 매출 12.3% 성장…내후년부터 하락세

조은혜 기자l승인2017.04.14l수정2017.04.14 16: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세계적인 IT 자문기관인 가트너(Gartner Inc.)가 2017년 전 세계 반도체 매출이 전년 대비 12.3% 증가한 3,86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2016년 하반기에 범용 메모리를 중심으로 성장 모멘텀을 확보한 시장이 호조를 보이면서, 2017년과 2018년 전망이 상향 조정됐다.

하지만 메모리 시장의 가변성과 D램(DRAM)과 낸드(NAND) 플래시 메모리의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2019년에는 이러한 전망이 수정될 것으로 보인다.

존 에렌센(Jon Erensen)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 가격 인상으로 전반적인 반도체 시장에 대한 전망이 상향 조정될 것이다. 이와 동시에 스마트폰과 PC, 서버의 시스템 공급업체들은 수익에 대한 압박을 받을 것”이라면서 “부품 공급부족, 원자재 가격 상승과 그에 따른 평균 판매가(ASP)가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2017년과 2018년 반도체 시장이 불안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PC용 D램 가격은 2016년 중반 이후 두 배 가량 상승했다. 평균 12.50달러에 그쳤던 4GB 모듈은 현재 25달러에 조금 못 미치는 가격으로 급등했다. 낸드 플래시의 평균판매가는 2016년 하반기와 2017년 1분기에 연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D램과 낸드의 가격은 모두 2017년 2분기에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지만, 스마트폰 등 주요 애플리케이션의 콘텐츠가 증가하면서 업체들이 공급을 두고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는 연말까지는 가격 안정세를 보이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존 에렌센 연구원은 “2017년에 수익을 늘리고자 하는 메모리 공급업체의 최대 관심사는 생산 능력 확충이 될 것”이라며 “이와 더불어 중국이 메모리 시장 진입을 위해 고군분투하면서 반도체 시장은 2019년에 공급유인에 따른 하락세에 접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그래픽 카드, 비디오 게임 콘솔, 자동차 애플리케이션의 생산량 전망이 상향 조정되면서 2017년 시장 전망은 더욱 밝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D램 및 낸드 플래시에 높은 의존도를 지닌 전자 기기로 인해 반도체 매출 추정치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PC와 울트라모바일, 서버,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olid State Drive, SSD) 등이 그 대상이다.

존 에렌센 연구원은 “사물인터넷(IoT)과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탑재되는 반도체는 아직 개발 초기 단계에 있기 때문에 새로운 기회에 대한 전망은 아직은 불안정한 상태다”라며 “그 비중이 미미해 2017년 전체 반도체 매출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은혜 기자  joeun@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7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