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KT, 육·해·공 아우르는 공공안전망 기술검증센터 설립

양윤정 기자l승인2017.03.07l수정2017.03.07 17: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KT(회장 황창규)가 재난안전망(PS-LTE), 철도통합무선망(LTE-R), 해상무선통신망(LTE-M)을 통합적으로 연구, 개발, 검증할 수 있는 ‘공공안전망 기술검증센터’를 구축하고 개소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KT 공공안전망 기술검증센터(서울 서초구 우면동)는 공공안전망별(재난안전망, 철도망, 해상망 등) 핵심 기술들을 한 곳에서 모두 시험, 검증할 수 있는 국내 첫 테스트베드다. 재난안전망, 철도망, 해상망의 코어 시스템과 기지국, 단말기, 계측기 등 공공안전망 핵심 장비들이 실제 환경과 100% 동일하게 구축돼 있다.

주파수 대역도 700MHz 무선 시험 환경을 제공한다. 이로써 서비스 요구사항에 대한 검증은 물론 망간 발생할 수 있는 간섭을 예측하고 RAN Sharing과 같은 효율화 기술을 검증, 적용하고 솔루션 개발 등도 진행할 수 있다.

또한, 해당 기업에서 직접 개발한 재난망 장비 및 특화 서비스를 본 센터에서 직접 시험해볼 수 있도록 센터를 개방했다. 공공안전망 사업을 준비하는 기관과 중소·벤처 기업들을 위한 공공안전망 세미나와 교육도 진행한다.

KT는 이를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하여 특화 기술 및 솔루션을 개발하고 글로벌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여 공공안전망 생태계를 육성하는 모범 사례를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김영식 상무는 “본 기술검증센터는 서비스플랫폼, 코어망, 망 연동 장비, 기지국 등 총 43식의 장비를 보유하고 있어 고객 요구사항에 대해 신속한 개발과 검증은 물론 맞춤형 솔루션 제공까지 가능하다”며 “KT가 공공안전망 관련 글로벌 혁신 기술을 지원하며 선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국민안전처 재난안전망추진단 심진홍 단장은 “재난안전망 시범사업이 짧은 기간에도 성공적으로 구축될 수 있었던 기반에는 테스트베드가 있었다”며 “KT의 공공안전망 기술검증센터가 재난안전망과 철도망, 해상망 간 상호협력의 기술적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양윤정 기자  pasd159@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