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SK텔레콤, 도이치텔레콤-에릭슨과 국가간 5G 연동 기술 공동 개발

조성호 기자l승인2017.02.15l수정2017.02.15 1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과 에릭슨과 협력을 통해 5G 네트워크 인프라의 핵심인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르아스 연동'(Federated Network Slicing)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독일에 위치한 도이치텔레콤 5G 연구소에서 시연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은 서비스별로 가상화된 네트워크를 해외 통신사와 연동해 다른 국가에서도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 5G 기반 서비스를 국내와 동일한 품질로 이용할 수 있는 5G 핵심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이 기술이 도입되면 커넥티드카, 사물인테넷(IoT) 등 서비스를 개발할 때 국가별 및 사업자별 상이한 네트워크 환경에 맞출 필요가 없어져 개발 비용이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 표준화 논의가 한창인 시점에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을 개발함에 따라 글로벌 이통사들의 관심과 협력 요청이 있따르고 있다"며 "형후 3GPP의 5G 표준으로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열린 시연에서는 독일의 도이치텔레콤 5G 연구소와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 구축된 SK텔레콤 5G 인프라를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로 연결한 후 이를 기반으로 세계 각지의 전문가들이 AR 로봇을 지연 없이 원격으로 조종해 항공기 부품을 수리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5G는 단순히 빠른 속도를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고객의 위치와 관계없이 몰입감 있는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번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 도입으로 5G 기반 글로벌 서비스 개발이 본격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호 기자  csh75@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