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PC사랑

삼성 ‘패밀리 허브’, 미국 시장 공략 나서

임병선 기자l승인2016.05.09l수정2016.05.09 15: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부터 미국 전역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패밀리 허브’ 4,000대 이상을 전시하고 고객 체험 기회를 제공하며 미국 시장 공력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미국 전역의 베스트바이(Best Buy), 로우즈(Lowe's)를 포함한 대형 거래선 매장에 삼성 패밀리 허브를 전시하고 제품에 대해 궁금해 하는 소비자들이 언제든 방문해 만져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베스트바이에 숍인숍(Shop in shop)으로 설치한 삼성 생활가전 체험매장 ‘삼성 오픈 하우스’(Samsung Open House) 300여 곳에서는 고객이 집에서 삼성 패밀리 허브를 사용하는 것 같이 체험해 볼 수 있게 했다.

삼성 패밀리 허브는 ‘CES 2016’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으로, 지난 3월 한국에서 첫 출시한 이후 20일 만에 판매 1,000대를 돌파하는 등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삼성 패밀리 허브는 냉장실 도어에 21.5인치 풀HD 터치스크린과 마이크, 스피커, 냉장실 내부를 보여주는 3개의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다. 특히 미국에서 판매되는 제품에는 ‘푸드 매니지먼트’, ‘패밀리 커뮤니케이션’, ‘엔터테인먼트’ 등 주요 기능을 중심으로 미국 소비자 특성에 맞춘 콘텐츠를 탑재했다.

미국 소비자들을 위한 맞춤형 콘텐츠들로 무장한 삼성 패밀리 허브는 제품 출시와 함께 NBC ‘투데이 쇼’ 같은 주요 아침 뉴스와 ‘USA투데이’, ‘보그’, ‘홈&가든’을 포함한 주요 매체들에 자세히 소개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미국 소비자들의 특성에 맞는 콘텐츠들을 탑재하기 위해 고객들을 선정해 3개월 넘는 기간 동안 사전 사용성 테스트를 진행하며 고객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삼성전자는 패밀리 허브 출시에 맞춰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크리스틴 벨(Kristen Bell)과 남편인 영화배우 댁스 셰파드(Dax Shepard)가 출연한 TV 광고를 시작하며 소비자들의 관심을 더욱 끌어 모아 판매 돌풍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박재순 부사장은 “삼성 패밀리 허브가 지역 특화된 콘텐츠를 탑재하며 미국 소비자의 생활에 편의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지역별 소비자를 배려한 기능들로 전략시장에서 생활가전의 판도를 바꿔나가며 소비자의 삶을 변화시키는 탑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기자  LBS83@ilovepc.co.kr
<저작권자 © 스마트PC사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병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스마트PC사랑

서울 강서구 양천로 583(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 비즈니스센터 B동 910호  |  대표전화 : 070-4077-0183, 070-4077-0185  |  팩스 : 02-2093-1794
업체명 : (주)컴퓨터생활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20  |  사업자등록번호: 116-81-37285  |  대표 : 김종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승현
Copyright © 2018 스마트PC사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