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icon 천장사
icon 2015-01-16 21:03:42  |   icon 조회: 5586
첨부파일 : -

오래전부터 기피하던 책이 있었습니다.

공지영 작가와 신경숙 작가의 책입니다.


제목만 봐도 무겁고 답답할 것 같아서 피했습니다.

실제로도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느날 이 두 작가의 책을 샀습니다.

그리고 읽지 않았습니다.


그러기를 꽤 오랜 시간이 지났습니다.

2~3년은 지난 것 같았습니다.


<도가니><엄마를 부탁해><모르는 여인들>은 그렇게 잠자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책을 열어 보기 시작했습니다.


역시나 무겁고 어둡고 답답한 느낌을 주는 책이었습니다.

그래서 싫어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2015-01-16 21:03:42
121.161.163.15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